하이패스 없이 고속도로 통행료 무정차 납부?




하이패스 없이 고속도로 통행료 무정차 납부?

 

고속도로 통행료 무정차 납부 시스템의 혁신

고속도로를 이용할 때 가장 불편한 점 중 하나는 통행료를 납부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입니다.

이는 시간 낭비일 뿐만 아니라, 교통 체증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최근 기술의 발전으로 이러한 불편함이 해소될 전망입니다.

바로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 톨링’ 시스템의 도입 덕분입니다.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 톨링이란?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 톨링은 차량의 번호판을 자동으로 인식하여 통행료를 납부하는 시스템입니다.

이 시스템은 하이패스 단말기가 없는 차량도 고속도로 통행료를 무정차로 납부할 수 있게 해주며,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하고 운전자의 편의를 증진시킵니다.

 

시범사업의 시작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2024년 5월 28일부터 1년간 경부선과 남해선 일부 구간에서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 톨링 시범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이 시범사업은 경부선 양재∼대왕판교 구간, 남해선 영암∼순천 구간에서 진행되며, 하이패스가 없는 차량도 하이패스 차로를 통해 정차하지 않고 통과할 수 있게 됩니다.




납부 방식

이 시스템을 이용하는 운전자는 두 가지 방식 중 하나를 선택하여 통행료를 납부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신용카드 사전 등록 방식으로, 운전자는 한국도로공사 통행료 누리집이나 앱에서 차량번호와 신용카드를 사전에 등록하면 됩니다.

이후 요금소를 통과할 때 등록된 신용카드로 자동 납부됩니다. 두 번째는 자진 납부 방식으로, 운전자는 운행일 이후 15일 이내에 통행료를 직접 납부할 수 있습니다.

만약 15일 이내에 납부하지 않으면 미납으로 처리되어 우편 또는 문자로 고지서가 발송됩니다.

 

기대 효과

이 시스템의 도입으로 기대되는 효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 교통 체증 감소: 정차 없이 통행료를 납부할 수 있어 교통 흐름이 개선됩니다.
  • 시간 절약: 운전자는 통행료 납부를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어집니다.
  • 환경 보호: 차량 정체 감소로 인한 배출가스 저감 효과가 있습니다.
  • 운전자 편의: 사전 등록이나 자진 납부 방식을 통해 운전자의 편의가 증진됩니다.

결론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 톨링 시스템의 도입은 고속도로 이용의 효율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입니다.

이는 단순히 통행료 납부의 편리함을 넘어 교통 체증 해소와 환경 보호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결과를 바탕으로, 이 시스템이 전국적으로 확대될 날을 기대해봅니다.